경기 20분 전에 선발 통보받은 SSG 이기순 "오히려 좋아"

경기 20분 전에 선발 통보받은 SSG 이기순 "오히려 좋아"

링크핫 0 15 05.19 03:23

엘리아스 부상으로 18일 고척 키움전 선발 등판해 3⅔이닝 무실점

SSG 랜더스 투수 이기순
SSG 랜더스 투수 이기순

[촬영 이대호]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야구 SSG 랜더스 벤치는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방문경기를 앞두고 비상이 걸렸다.

선발로 예고했던 왼손 투수 로에니스 엘리아스가 경기를 앞두고 몸을 풀다가 왼쪽 옆구리를 삐끗해 등판이 어렵다고 한 것이다.

SSG 코치진이 부랴부랴 대체 선발을 찾다가 떠올린 선수는 같은 왼손 투수인 이기순(21)이다.

갑작스럽게 마운드에 올라간 이기순은 3⅔이닝 1피안타 5볼넷 4탈삼진 무실점 투구를 펼쳤고, 팀은 3-0으로 승리했다.

비록 5회를 채우지 못해 승리는 얻지 못했어도, 기대 이상의 소득이다.

경기가 끝나고 만난 이기순은 시작 20분 전에 갑작스럽게 선발 등판을 통보받았다며 "배영수 투수 코치님이 기회라고 하셨다. 그래서 기회를 잡고 싶다는 생각으로 던졌다. (예고되고 던지는 것보다) 오히려 부담감이 없어서 좋았다"고 했다.

키움을 상대로 역투하는 SSG 이기순
키움을 상대로 역투하는 SSG 이기순

[SSG 랜더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이기순의 최고 구속은 시속 142㎞에 그쳤지만, 슬러브를 앞세워 키움 타자들의 타이밍을 완전히 빼앗았다.

이기순의 선발 등판은 이번이 데뷔 후 두 번째다.

동산고를 졸업한 뒤 SSG 2차 5라운드 지명을 받고 2022년 입단한 그는 지난해 1군에 데뷔했다.

지난달 30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에는 퇴출당한 외국인 투수 로버트 더거를 대신해 데뷔 첫 선발 등판을 경험했다.

그날 이기순은 노시환에게 만루 홈런을 허용하는 등 2⅔이닝 1피안타 4볼넷 4실점으로 고전해 데뷔 첫 패전을 떠안았다.

그로부터 18일 만에 선발로 다시 기회를 얻은 그는 이번에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이기순은 "처음 선발로 나갔을 때는 잘 던져야 한다는 생각이 많았는데, 오늘은 어차피 많은 이닝 못 끌고 가니까 뒤에 있는 좋은 선배님들 믿고 한 타자씩 잡아 나간 게 좋았다"고 했다.

이기순 역투
이기순 역투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3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KBO리그 프로야구 한화이글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 SSG 선발 이기순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2024.4.30 [email protected]

동산고 대선배인 류현진(한화 이글스)과 선발 맞대결을 펼친 건 그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이다.

이기순은 "워낙 대투수라 가까이서 봐야 알 것 같더라. 멀리서 보기에는 제구도 좋고, 너무 잘 던지신다는 생각만 들더라. 인사는 따로 못 드렸다"고 아쉬워했다.

이날 배터리로 호흡을 맞춘 포수 이지영은 이기순보다 17살이 많은 대선배다.

어려울 법도 하지만, 이기순은 "이지영 선배가 던지라는 대로 던졌다. 그래도 고개는 몇 번 흔들었다. 그래도 될 정도로 팀 분위기가 좋다"며 웃었다.

이기순은 다음 달 10일 국군체육부대(상무)에 입대한다.

1군 무대에서 활약할 날도 이제 며칠 남지 않았다.

그는 "휴가를 얻는 것보다 마지막까지 뛰고 싶다"면서 이숭용 SSG 감독에게 "감독님, 마지막까지 굴려주십시오"라고 당차게 말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50032 사우샘프턴, 1년 만에 EPL 복귀…'2천436억원 돈방석' 축구 05.28 55
50031 [게시판] 롯데이노베이트 코튼시드, FC서울과 팝업스토어 축구 05.28 60
50030 오세훈·배준호, A대표팀 첫 발탁…6월 월드컵 예선 출격 축구 05.28 50
50029 한화 최원호 감독 자진 사퇴…박찬혁 대표도 물러나 야구 05.28 84
50028 '홀로 남은' 손혁 한화 단장 "감독 선임은 신중하되, 신속하게"(종합) 야구 05.28 112
50027 41세 초보 감독 김두현, K리그1 '위기의 명가' 전북 구할까 축구 05.28 119
50026 '조규성 4호 도움' 미트윌란, 극적 우승… UCL 2차 예선 진출 축구 05.28 60
50025 류현진, 12년 만에 KBO 올스타전 출전할까…팬 투표 명단 발표 야구 05.28 86
50024 11년 전 '양심선언'하고 졌던 셰플러에 설욕한 라일리 골프 05.28 113
50023 [프로야구] 28일 선발투수 야구 05.28 136
50022 한화 최원호 감독·박찬혁 대표이사 자진 사퇴…정경배 감독대행(종합) 야구 05.28 62
50021 '40홈런-70도루' MVP 아쿠냐, 도루하다 무릎부상…IL 오를 전망 야구 05.28 92
50020 블랜드, LIV 골프 선수 최초로 PGA 챔피언스투어 메이저 우승 골프 05.28 85
50019 김하성, 절묘한 번트 안타로 타점…멀티 히트도 달성 야구 05.28 121
50018 '36홀 규모' 세종시 금강파크골프장 내달 개장…전국대회 가능 골프 05.28 85